주요콘텐츠로 건너뛰기



글보기

[부산일보] 속속 문 닫는 부산지역 소극장들… 결말은 ‘새드엔딩’

등록일 : 2020-01-07 조회수 : 951 작성자 : 관리자

속속 문 닫는 부산지역 소극장들… 결말은 ‘새드엔딩’

오금아 기자 chris@busan.com

겨울비가 내린 지난 29일 저녁 소극장 ‘청춘나비 아트홀’에서 마지막 연극 공연 '살고 싶다, 그림처럼, 시처럼'을 마친 뒤 강원재(오른쪽 끝) 대표가 배우·스태프와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겨울비가 내린 지난 29일 저녁 소극장 ‘청춘나비 아트홀’에서 마지막 연극 공연 '살고 싶다, 그림처럼, 시처럼'을 마친 뒤 강원재(오른쪽 끝) 대표가 배우·스태프와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부산지역 소극장이 고사 위기’라는 말은 곧잘 들려왔다. 하지만 그 이야기는 이제 점차 현실이 되고 있다.

부산의 민간 소극장 두 곳이 폐관 위기에 몰렸다. 지역 연극 발전의 한 축을 담당하는 소극장의 운영이 어렵다는 목소리는 계속 있었다. 이번에 문 닫을 위기에 처한 소극장들은 어려움 속에서도 꾸준히 연극 공연을 올려 왔던 곳이라 지역 연극계가 받는 충격이 상당히 크다.

부산 수영구 광안동에 있는 소극장 청춘나비 아트홀은 지난 29일 연극 ‘살고 싶다, 그림처럼, 시처럼’ 공연을 마지막으로 운영을 접는 것으로 알려졌다. 2009년 12월 문을 연 지 딱 10년 만의 일이다.

 

개관 10년 만에 폐관 위기

청춘나비 아트홀 마지막 공연

한결아트홀도 임대 계약 만료

부산 소극장 문화 붕괴 위기감

 

강원재 청춘나비 아트홀 대표는 “운영이 버거워서 더는 극장을 운영할 수 없다는 결론을 내렸다. 있는 시설 그대로 인수할 사람이 있는지 찾고 있는 중이다. 만약 인수자가 나오지 않으면 내년 1월 중순으로 청춘나비 아트홀은 완전히 사라지게 된다”고 말했다. 강 대표는 공연기획제작사에서 운영하는 형태로 청춘나비 아트홀을 만들었다. 마지막 공연 날도 매표부터 배우와 관객의 기념촬영까지 소극장 운영에 관한 모든 작업을 혼자서 다 해냈다.

부산소극장연극협의회(이하 소극장협의회) 회장도 맡고 있는 강 대표는 “다른 소극장들도 어렵기는 마찬가지다. 소극장협의회 회원 극장도 2013년 출범 초기 11곳에서 9곳으로 줄어든 상태다. 이대로는 부산 소극장 문화 전체가 와르르 무너질 것이라는 위기감에 내달 중 소극장협의회가 모여 대책을 논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운영 5년째를 맞은 한결아트홀(연제구 거제동)도 거리에 내몰릴 상황에 부닥쳤다. 건물주가 임대 계약 만료를 통보하면서 계약 연장을 하지 않겠다고 알려 왔기 때문이다. 김성배 대표는 “크리스마스 즈음 전화가 와서 내년 2월 말로 계약이 끝나니 3월까지 비워달라는 이야기를 들었다. 대관·초청·기획 공연과 연극체험교육 등 365일 중 200일 이상 공연을 올려왔는데 어떻게 해야 할지 난감하다”고 말했다. 지금 있는 곳에서 나가면 그대로 극장 문을 닫는 상황이 될 수밖에 없다는 게 그의 입장이다.

하늘바람소극장(남구 대연동)의 호민 대표도 소극장 운영을 놓고 고민 중이다. “건물주가 바뀌면서 전세 보증금을 올려줘야 하는 상황이라 연말에 은행을 찾아다니고 있다”는 호 대표는 부산시 예술지원금 정책의 문제를 지적했다. 그는 “축제나 행사 위주로 돈이 풀리니 전체 예술지원금이 늘어났다고 해도 전업 연극인에게는 아무 영향을 미치지 못한다. ‘소극장 살리기’ 구호 대신 서울이나 대구처럼 소극장 임대료 지원사업 같은 실질적으로 도움이 되는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상황이 이렇게 되자 부산연극협회는 소극장 위기 문제 해법 찾기에 힘을 보탤 계획이다. 손병태 연극협회장은 “소극장은 연극인에게 굉장히 큰 삶의 터전이다. 예술에 대한 지원 없이 문화 발전은 있을 수 없다. 이번 기회에 부산시에 연극 전용 소극장에 대한 인식이 제대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건의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글·사진=오금아 기자 chris@busan.com

 

http://www.busan.com/view/busan/view.php?code=2019123019354745474 

 

 

      목록
게시판리스트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공지 [연합뉴스] 부산 연극계 큰 별 지다…극  관리자 20-08-07 11
공지 [국제신문] 연극계 원로 ‘공연예술 전위  관리자 20-08-07 14
공지 [부산일보] 52년 무대 끝내고… 부산 연  관리자 20-08-07 9
공지 [부산일보] 공연예술 전위 전승환 대표   관리자 20-08-07 15
공지 [부산일보] 2~3인극으로 꽉찬 무대… 작  관리자 20-08-03 87
공지 [부산일보] 제38회 부산연극제 폐막  관리자 20-08-03 89
공지 [국제신문] 작지만 강한 '작강연극제' 여  관리자 20-08-03 98
공지 [부산일보] 올해 부산연극제, 완성도 높  관리자 20-07-17 140
공지 [국제신문] 올해 부산연극제 알짜 두 팀  관리자 20-07-17 148
880 [연합뉴스] 부산 연극계 큰 별 지다…극  관리자 20-08-07 11
879 [국제신문] 연극계 원로 ‘공연예술 전위  관리자 20-08-07 14
878 [부산일보] 52년 무대 끝내고… 부산 연  관리자 20-08-07 9
877 [부산일보] 공연예술 전위 전승환 대표   관리자 20-08-07 15
876 [부산일보] 2~3인극으로 꽉찬 무대… 작  관리자 20-08-03 87
875 [부산일보] 제38회 부산연극제 폐막  관리자 20-08-03 89
874 [국제신문] 작지만 강한 '작강연극제' 여  관리자 20-08-03 98
873 [부산일보] 올해 부산연극제, 완성도 높  관리자 20-07-17 140
872 [국제신문] 올해 부산연극제 알짜 두 팀  관리자 20-07-17 148
871 [국제신문] [기자수첩] 문닫는 소극장 막  관리자 20-01-28 663
870 [국제신문] 2020 연극의 해 부산연극계 <하  관리자 20-01-17 796
869 [국제신문] 제14회 부산연극상 김문홍·  관리자 20-01-17 645
868 [국제신문] 2020 연극의 해 부산연극계 <상  관리자 20-01-17 793
867 [부산일보] “지원 없으면 올해 안에 부  관리자 20-01-17 866
866 [부산일보] 김문홍·박현형·김태호 씨   관리자 20-01-07 983
[부산일보] 속속 문 닫는 부산지역 소극  관리자 20-01-07 952
864 [국제신문] 2020년 ‘연극의 해’라는데  관리자 20-01-07 973
863 [부산일보] 연극인 강원재 '아름다운 연  관리자 20-01-02 886
862 [국제신문] 부산 연극인 합동 공연 ‘길  관리자 19-11-27 660
861 [부산일보] '작지만 강한' 소극장 연극이  관리자 19-08-01 754